라이프로그

2016/17 EPL 9R 리버풀 vs 웨스트브로미치 알비온 2016/17 EPL LIVERPOOL

이런, 9라운드 최종 결과를 봤는데, 상위권 팀중에서 가장 득을 본 것은 리버풀과 첼시라고 보여진다.
리버풀은 나름 승점을 잘 쌓아가고 있다는 이미지이며, 첼시는 맨유를 4대0으로 이긴 것이기 때문에, 가장 득을 본 것은 첼시.
가장 손해를 본 팀은 조세 무리뉴 감독!

요즘 리버풀의 각종 데이타를 보면, 참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1위를 하고 있어서 기분은 좋다.
게다가 경기도 나름 재밌기도 하고...전반 35분이 2골을 앞 서고 있어서 전반전은 기분이 좋았는데,
후반전에는 너무 지루했다.

왠지 선수들도 더 골을 넣어야겠다는 의욕이 이미 2골을 넣은 상태라 더 이상은 동기부여 측면에서
약해지지 않았나 싶었다.

물론, 골을 넣으려고 열심히 했지만, 차라리 그런 상태라면 스터리지를 활용해서 스터리지도 좀 만족할 수 있게 해주지.
사실, 맨유전에는 수비가 너무 빡세서, 스터리지 혼자서 헤쳐나갈 수 없는 상황이었는데,
너무 스터리지를 몰아세우는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어느새, 스터리지의 모습은 라인업에서 보이지 않는 모습이 더욱 더 씁쓸하다.
포백의 수비라인은 이제 부상만 아니면, 특별히 변경되는 일은 없을 것 같다.
다만, 미들 라인은 바이날둠과 엠레찬등의 교체가 상대하는 팀의 성격에 따라서 변동이 될 것 같고, 전방 자원 역시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변동이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 많다.

물론, 부상이라도 일어나는 날에는 전술이 제대로 안 먹힐수도 있으니, 틈틈히 백업 자원을 교체해서
사전에 연습을 시키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볼 수 있겠다.
백업 자원 출전에는 여러가지 의미가 있을 수 있겠으나, 개인적으로는 1군 자원이 부상당했을 때, 전술의 공백을 메우기 위함이
아닐까????? 라는 생각은 당연하다.

태클 빼고는 모두 훌륭하구만...활발한 공격대비하여 코너킥이 별루 없구만,
중앙이 생각보다 잘 뚫리다보니, 굳이 양 사이드로 움질일 필요성이 없어서이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9라운드는 마친 EPL의 결과다.
리버풀은 3위에 있다. 더 집중을 했다면 1위도 가능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는데...
분위기 전환을 위해서라도 개인적으론 스터리지가 안나온 것이 조금은 아쉽다.

그래도, 나름 선방하며 이겨야 할 팀은 그래도 열심히 이기도 있다는 것에 만족을 해야지.
초반에 번리전을 패한 것이 어쩜 이리도 뼈아플까나...


네이버 하이라이트 링크.
http://sports.news.naver.com/wfootball/vod/index.nhn?category=epl&listType=game&date=20161023&gameId=201610221003925045&teamCode=&playerId=&keyword=&id=247724&page=1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