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BEAUTY IN DARKNESS 16. CRADLE OF FILTH / NOCTURNAL SUPREMACY (1996) 음악 (ALBUM)



이 컴필레이션 앨범 중에서 가장 사악한 느낌의 버전의 곡이다.
현 시점에서는 이들의 위치는 SYMPHONY BLACK METAL의 거장이 된 그들이며, 이 앨범이 발매 되었을 때는
다들 극찬을 마지 않았던 밴드이다.

EP 음반에 4번 곡으로 있으며, 이 앨범의 평가는 EP라는 음반임에도
충분히 FULL LENGTH 정규 음반의 가치 이상을 지닌다고 평가한다.

사실 CRADLE OF FILTH의 이름을 들은지는 10년이 훌쩍 넘었지만, 제대로 들어본 적이 없다.
이유는 음악은 그럭저럭 들을 수 있는데, DANI FILTH와 같은 보컬이 왠지 귀에 거슬리는 부분이 있었다.

특별히 음악을 가리는 편은 아닌데, (메탈 음악 중에서만)
얼굴에 페인팅 한 거에서부터 약간의 거부감이 들었나. ㅋㅋㅋ

사람들이 굉장히 좋은 앨범이라고 주구장창 칭찬만 하니까,
나름 더 신경써서 듣기는 한다.
물론, 이 앨범에 대한 평가이지 이 곡에 댛나 평가는 아니지만 그래도
더 관심을 기울여서 듣는 효과는 있다.

이때는 여자 멤버가 없었을 때니가, 이 멤버가 맞는지는 잘 모르지만
구성은 맞을 것 같다.

설명이 너무 길었다.
이제 곡을 들어봐야지.



가사는 아래에 적어놨지만, 솔직히 뭔 내용인지..
마치 판타지 같은 느낌인데,

Weak midnight promises of love,
were wept upon her grave and shunned by stars above.
In mortal life lurks my dismay.
An Angel stole my heart and Death took her away.

She sleeps beyond the grace of God,
a dreaming beauty.
If wishes could only fray that bond,
the dead would sing for me.

The dead would sing for me!

Twelth moon arose with ghostly voice,
a poet's serenade.
Her name a whisper upon my lips and lo,
Rorasa came!

Fear me not my grieving king,
funereal in breath.
The secrets of the dark I know,
and thus, we shall cheat Death.


My promises wrought though despondence that night,
have delivered me gifts from the grave.
Rorasa enshadowed and eternal life,
never a Devil so vain.

The Angel is fallen, for I thought her lost,
and no heaven would silence the pain.
Teach me these secrets, the sensual frost,
desire for warm blood again.

Princess lay down thy florid cheek in drunken splendour.
Tonight rare regal fate has cast the wolves among the sheep.

Dark nature clasp my soul,
around her throat mine arms enfold.
To sleep, perchance to dream,
and then to dusk and flesh ascend.

The sun descends, magenta spirits fill the skies,
and wreak erotic maladies where sex and Death abide.
From writhing tides where gothick siren weave their song to shore.
Through the ashes of the battlefields where ravens and angels war.

As phantoms we have fled the basilisk of day,
to rise as phoenix taloned, nightly taking prey.

We rule like the red and risen moon upon the sea.

The stars of judgement silent, for we share joyous eternity.

Damnation!
Salvation!
Stigmata plague!

The wine of Bacchus flows.
Listen to the thunder rage!

Deceivers dragged before their cross!
I am he that vanquished Death and bore the sting of loss.
What vulgar Christ will unprise my grasp?
His temple, ruined, burns and sweet Rorasa laughs.

I am enamoured and imparadised,
to catch the fires dancing profanely in her eyes.
I will crush them all if this holds thy delight.
Rather dead forever than to lose her.
Nymph-lascivious Aphrodite!



Cradle Of Filth Perform Nocturnal Supremacy at Montreal

곡을 꽤 꾸준히 들어보면, 구성이 굉장히 좋다는 느낌을 받는다.
뒤에 깔려있는 웅장한 키보드도 괜찮고, 연주도 훌륭하다고 느껴진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