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05. AN ORCHID FOR MY WITHERING GARDEN / LACRIMAS PROFUNDERE - LAS NAISSANCE D'UN REVE(1997) 음악 (ALBUM)


역시나, 계속 듣다보면 좋아지는 것이 당연하다.
이 음반만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어쿠스틱과 현악기만 나올 때의 분위기가 훨씬 좋다.
3번 곡인  LILIENMEER도 좋았고, 이 곡 또한 잔잔한 것이 참 좋다.

AN ORCHID FOR MY WITHERING GARGEN.

가사라기 보다는 코멘트가 맞는듯.

Still drunken of spring's shining meadows
and the myriads of flowers,we shut our eyes
to the beauty and fell asleep...
and oblivion erased our memories of fall
and blinded our eyes.
Overwhelming were the days
as autumn embraced the land and zephyr
kissed the sky with passion ...
but more seldom we remembered
the perfume of a long withered spring
and summer caress faded like a candle
in the wind, leaving a legacy of gold ...
... and still we slumbered
dreamless and forlorn ...
but for the sleepless who perceive
a blossom's tear will be a monument
of those long faded summers
and bears the seed of a new spring
... and those will feel no mourning
as fall grands them a farewell kiss in
the orchid-fields because
their gardens will gleam everlasting ...

고사된 정원의 난? 이게 뭐야.


시작부터 너무 슬프자나. 슬픔의 미학이라고 표현하는 게 가장 정확할 지도 모르겠다.
어두운 방안에 홀로 앉아서 멍하니 벽을 응시하면서 아무생각 없는 듯이
읊조리는 사람의 느낌인거 같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