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02. GETHSEMANE / NIGHTWISH - OCEANBORN(1998) 음악 (ALBUM)

2번곡 GETHSEMANE 이다.

이 사람들이 갓세마네라는 이름으로 곡을 지은 이유가 뭘까 생각해봤는데, 
앨범의 주제를 정하기 어려워서가 아닐까 싶다. 

그리고, 곡 전체의 제목을 살펴보면 그다지 컨셉처럼 보이지 않는다. 

그런데, 사실 조금 헷갈린게 있기는 하다.

GETHSEMANE의 의미를 찾아보면...

요렇게 되어있다. 커다란 정신적 고통을 겪는 장소나 사건. 
의미 파악하기에는 조금 벅차기도 하고, 종교적인 문제라 그냥 넘어가야 겠다.


곡을 한 번 들어보시라...좋다. 흐흐흐.


투르야의 라이브 버전도 있는데...멤버가 나이트위시 멤버가 아닌거 같은데...
분명 1999년 LISTA TV-SHOW 라고 되어있는데, 왜 아직 나이트위시 활동할 때인데, 다른 사람들히고 했지.
아니면, TV에 나간다고 머리를 다 짧게 해놔서 내가 못알아본건가...
투르야의 화장이 굉장히 진하긴하다.

댓글 읽어보니 멤버들이 맞긴하네...그런데 굉장히 어색함 ㅋㅋㅋ

2018년도에 FLOOR하고 연주한 겟세마네가 참 많은데, 어떤게 제일 좋은지 고르는데 한참 걸리네..


이거로 하기로 결정했음.
NIGHTWISH - GETHSEMANE
GOFFERTPARK, FESTIVAL FORTAROCK
NETHERLANDS

오늘 FROM WISHES TO ETERNITY 라이브를 봤는데, 음악은 메탈이지만 투르야의 행동은 메탈보컬이라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어 보인다. 하지만, 라이브의 퀄리티는 굉장히 훌륭하고 듣기 좋았다.

확실히, 베이스 및 보컬이 바뀌고 난 다음의 나이트위시의 모습은 뭔가 확 바뀐 전사들처럼 보인다.
작은 꼬꼬마들이었다가, 갑자기 뭔가 덩치가 굉장히 커진 느낌.

커진 덩치에 따라서 음악과 굉장히 잘 어울리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가사.

"Gethsemane"

Toll no bell for me, Father
But let this cup of suffering pass from me
Send me no shepherd to heal my world
But the Angel - the dream foretold
Prayed more than thrice for You to see
The wolf of loneliness in me
...not my own will but Yours be done...

You wake up, where's the tomb?
Will Easter come, enter my room?
The lord weeps with me
But my tears fall for you

Another beauty
Loved by a Beast
Another tale of infinitely dreams
Your eyes they were my paradise
Your smile made my sun rise

Forgive me, for I don't know what I gain
Alone in this garden of pain
Enchantment has but one truth:
I weep to have what I fear to lose

[Repeat chorus]

"I knew you never before
I see you never more
But the love, the pain, the hope, O beautiful one
Have made you mine, 'till all my years are done"

Without you
The poetry within me is dead 

그래도, 나이트위시가 유명해지기까지 타르야의 공은 엄청났다고 본다.
나중에 짤리기는 했지만, 나이트위시와 그녀가 이룩해 놓은 것이 결과 무시할 수준은 아니니까...

그러면, 이 아줌마에 대해서 짧게나마...
모든 정보는 당연히 WIKI를 참고해야겠지.

1977–1995: Early life

Tarja Turunen was born in the small village of Puhos, near Kitee, Finland. She has an older brother, Timo, and a younger brother, Toni. Her mother Ritva Sisko Marjatta (Hakkarainen) worked in the town administration, and her father Teuvo Turunen is a carpenter. Her talent for music was first noted when she sang the song "Enkeli taivaan" (the Finnish version of "From Heaven Above to Earth I Come") in the Kitee church hall at age three. She joined the church choir and started taking vocal lessons. At age six, she started playing piano.

타르야 투루넨, 모든 멤버가 다 KITEE 출신이고, 타르야는 그 근처 PUHOS 출신. 오빠인 TIMO가 있고, 동생인 TONI가 있네.
아버지는 목수, 어무니는 도시 관리자? (공무원인가). 
3살때 교회에서 처음으로 노래를??? 합창단에 합류, 6살때 피아노를...음...
천재인건가?

At comprehensive school, Turunen performed as a singer for several projects. Her first piano teacher Kirsti Nortia-Holopainen, "Tarja was in a school that had some very musical people. Even then she got to perform a lot. I think she sang in every school function there was."Her music teacher, Plamen Dimov, later explained that, "If you gave Tarja just one note, she immediately got it. With the others, you'd have to practice three, four, five times".[4] At school she had a tough time, since some girls bullied her because they envied her voice.[3] To solve that problem, Dimov organized projects outside school. At fifteen, Turunen had her first major appearance as a soloist at a church concert in front of a thousand listeners.[3] In 1993 she attended the Senior Secondary School of Art and Music in Savonlinna.[5] 

"If you gave Tarja just one note, she immediately got it.
그녀의 재능을 알 수 있는 말인가. 즉, 악보를 보고 바로 불렀다는 의미겠지.
그녀의 천부적인 재능을 쭉쭉 키워나가서 15살에는 천 명 정도 모인 교회 연주회에서 단독 공연까지...
최고!

For several years Turunen performed various songs including soul music by Whitney Houston and Aretha Franklin.[6] Later she listened to songs from the classical crossover singer Sarah Brightman, especially the song "The Phantom of the Opera", and decided to focus on that genre of music.[4] At eighteen, she moved to Kuopio to study at the Sibelius Academy.

클래식만 하다가 휘트니 휴스톤, 아레사 프렝클린의 곡을 공연했다라...음악의 폭을 넓기고 있는건가.
더 다양한 음악을 하기 위한 이동!

워낙에 무서운 사진들이 많아서...그나마 강렬해보이는 사진 한장!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