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03. DEVIL & THE DEEP DARK OCEAN / NIGHTWISH - OCEANBORN(1998) 음악 (ALBUM)





3번곡이다. 
이 놈의 지긋지긋한 출장으로 인해서 뭐든지 꾸준히 할 시간 및 기회가 사라지는게 너무 싫다. 

그렇다고, 음악을 안 들은건 아니니까...

DEVIL & THE DEEP DARK OCEAN.
판타지 소설같은 제목은 도대체 왜 갑자기 나온건지..

이 곡은 불행한 건지 아니면 스튜디오 버전만으로 생각을 한건지, 아니면 팬들의 반응이 너무 시원찮은건지는 몰라도.
반응이 별루인가보네.

여기에는 피처링이 있다. 
TAPIO WILSKA. 누굴까나...

찾아보면 뭐...SETHIAN 밴드의 보컬이고, 그는 전에 PINTROLL의 보컬이었다고 한다. 

지금 음악을 듣다가 그 다음곡 4번이 나왔는데, 4번의 유명세때문에 3번곡인 DEVIL & THE DEEP DARK OCEAN은 묻혀버린것 같다.


시대가 많이 흘러거 그런지 아니면 이제는 충분히 라이브가 가능한 상황이고 그에 걸맞는 뭔가가 이루어졌는지는 몰라도
누군가 인터넷에 친절하게 코멘트를 한 것이 보인다. 

2002년에 처음으로 라이브를 했다고...
일단, 믿어야지.

하지만, 이 곡의 라이브는 정작 floor가 있을 때 한 것 같다.
강한 메탈에 어울리는 해드뱅잉이 가능한 floor, 그리고 featuring 대신에 베이스가 대신 할 수 있는 점....
등을 들어서 

그 이후에 공연을 하게 됐을지도..


이걸 보면 확실히 tarja 및 anette와는 외모에서 풍기는 포스가 다르다.

이 노래는 TARJA가 있을 때 발표한 노래이기는 하지만, 왠지 그녀에게는 안 맞는 곡이고, 그 다음 사람인 ANETTE에게는
더욱 더 안맞는 곡으로써, 

FLOOR가 드디어 이 곡을 라이브화 시켰다고 봐야겠다.

가사.

A snowy owl above the haunted waters
Poet of ancient gods
Cries to tell the never ending story
Prophecy of becoming floods

An aura of mystery surrounds her
The lady in brightest white
Soon the incarnate shall be born
The Creator of the Night

Deep dark is His Majesty's kingdom
A portent of tomorrow's world
There shall the liquid give Him power
The red-eyed unborn lord

Fatal embrace of the blood red waters
The cradle of infinite gloom
The spell to master this Earth
Carvin' on an infant's tomb

"I will die for the love of the mermaid
Her seduction beauty and scorn
Welcome to the end of your life
Hail the Oceanborn!"

"Disgraced is my virginity
Death has woven my wedding dress
Oh Great Blue breathe the morning dew
For you are the cradle of the image of god"

"Brave now long rest is sweet
With me here in the deep"

"I prayed for pleasure wished for love
Prayed for your - "

"Never pray for me!"

"Who the hell are you for me
But a mortal dream to see?"

"This apathetic life must drown
Forever just for me"

"Leave me be
Leave me be
Leave me be

"From cradle to coffin
Shall my wickedness be your passion"

We shall come to set the dolphins free
We shall wash the darkened blood red sea
Our songs will echo over the mountains and seas
The eternity will begin once again in peace

지난 번 2번 곡에서의 곡외의 주제는 TARJA TURUNEN의 나이트위시 들어오기 전의 상황이었는데, 
이제는 그 이후의 바이오그래피를 조금 더 살펴봐야겠다.


In December 1996, former classmate Tuomas Holopainen invited Turunen to join his new acoustic mood music project, and she immediately agreed. 

1996년 겨울, 전 학급동료였던 투오마스가 그녀를 초대했고, 그녀는 즉시 동의!

At the recording session for the first demo Holopainen discovered that due to her classical singing lessons, Turunen's voice had become much more powerful than he recalled from their school days. 

투오마스가 알고 있던 보이스보다 훨씬 파워풀해졌다. 클래시컬 싱잉 레슨인데 더 파워풀해질수있다니, 이미 노래를 잘 하는 처자였기에 학습을 통해서 가지고 있던 잠재력이 나왔나보다. 

At the following band practices, Emppu Vuorinen used an electric guitar instead of an acoustic guitar because he felt that it gave a better accompaniment to her voice.

Holopainen later explained that the band members had gradually realised that Turunen's voice had become too dramatic for acoustic mood music and eventually came to the conclusion that the music had to be massive too. Hence Holopainen decided to form Nightwish as a metal band.

뉴 어쿠스틱 밴드에서 헤비 메탈 밴드로의 변모의 과정이다.
이 과정의 가장 중요한 사람은 단연 TARJA TURUNEN의 역량이었다고 본다.

외모로 TARJA 사진을 넣는 것이...얼굴만 나온 사진이 대부분이고 뭔가 다양한 모습으로 나온 사진 자료가 별루 없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