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04. SACRAMENT OF WILDERNESS / NIGHTWISH - OCEANBORN(1998) 음악 (ALBUM)

이제는 점점 저 그림이 눈에 익는다. 전혀 어색하지도 않고 머리속에 확실히 기억이 날 것 같다. 

4번곡 SACRAMENT OF WILDERNESS
이 앨범을 15년 전에 들었을 때, 다가왔던 노래는 사실 많지 않았지만, 그 중에서 당연 이 곡이 유명했고, 
그외 SWANHEART, WALKING IN THE AIR가 제일 유명했다. 


그리고, 이 곡은 OCEANBORN 앨범의 첫 번 째 SINGLE로 발매가 된 이력이 있으니, 아무래도 나이트위시 입장에서도
이 곡의 인지도 및 이 곡으로 나이트위시를 알리기에 제일 좋다고 생각하겠지.

싱글 음반은 

이렇게 굉장히 촌스럽게 생겼다.
왠만한 곡은 다 TOUMAS 혼자서 만드는데, 이곡만 기타리스트인 EMPPU가 참여를 한 듯 보이는데, 
그 덕에 이렇게 좋은 곡이 나왔나 싶기도 하다. 

Live performances

The song disappeared from Nightwish' live setlist after their World Tour of the Century, in 2003, but returned again in late 2007, sung by their new vocalist Anette Olzon but otherwise the same musically. It is one of the few songs from their first two albums that has survived live and still is performed.

Current Nightwish bassist, Marco Hietala, doesn't like this song as much as he likes some others; when asked why, he said:

“I don't really have anything against it. I can say that there's certain mathematic predictability in the vocal melodies, and I find other songs more exciting because they don't have it. It's still a good addition to the liveset.[2]

이 곡이 워낙에 라이브에서 처음에 아주많이 연주가 된 곡이다보니...
2003년 WORLD TOUR OF THE CENTURY 이후에는 자취를 감췄고, 2007년에 다시 복귀!

처음의 두 앨범 중에서 아직도 라이브로 연주되는 몇 곡 중에 하나다. 
그럼, 얼추 20년이 되었어도 연주가 되는 곡이니 만큼, 그 만큼 대단하다는 거지.

하지만, 새로운 베이시스트 마르코는 얘기합니다. 이 곡이 아래의 이유로 좋아히지 않는다고...

너무 정형화된 멜로디 라인 때문에 다른 곡들이 더 흥미롭다는 말. 


Video

The music video is a live performance of the song at Kitee, the band's hometown, on November 13, 1998. The band members, except Sami, sported short hair in the video,[4] released as bonus material on Nightwish's first DVD, From Wishes to Eternity, in 2001.

처음에 나오 비디오에 대한 설명이다.
KITEE. 그들이 태어나고 자란 곳이다. 
모두 짧은 머리로  연주를 했고...


NIGHTWISH - SACRAMENT OF WILDERNESS LIVE. 
VOCAL : TARJA TURUNEN
이 라이브는 FROM WISHES TO ETERNITY 라이브 인 것 같다. 


NIGHTWISH - SACRAMENT OF WILDERNESS
VOCAL : FLOOR JANSEN
LIVE DECADES WORLD TOUR 2018
키보드 대신에 인트로 부분을 플룻으로 처리하는데, 뭔가 좀 독특하고 새롭다.

 

NIGHTWISH - SACRAMENT OF WILDERNESS
VOCAL : ANETTE OLZON
LIVE DECADES WORLD TOUR 2018
정말로 평범해 보이는 보컬이라고 본다. 타르야처럼 오페라틱하지도 않고, 플로어처럼 강하지도 않고
굉장히 순수해보이는 매력이 느껴지는 것이지, 하지만 나이트위시 전체적으로 봤을 때에도
뭔가 OVERGROUND로 올라오는데에는 일조를 한 느낌은 있다.


위를 보면 보컬이 순서대로 잘 나열이 되어있다.


Style

This album marked a definitive change in musical scope for Nightwish from their folk-laden roots in Angels Fall First, showcasing a more bombastic, power metal-oriented sound with faster tempos, harmonic guitar/keyboard leads, and plenty of double-bass-heavy drumwork. 

During that time, Stratovarius was Holopainen's biggest inspiration, hence the power metal sound of the album.

Oceanborn's sound hearkens a more dramatic approach in the overall musical scope, mostly relegated to the symphonic keyboard work and lead singer Tarja Turunen's vocals. Most of the album is fantasy-themed, with tracks like "Swanheart" and "Walking in the Air", a cover from the animated TV special The Snowman, as typical examples; however, the song "Gethsemane", has a more religious feel to it. 

In addition, there are also some theatrical tracks like "Devil & the Deep Dark Ocean". 

Oceanborn is among their darkest albums, making use of the harsh vocals of Tapio Wilska in the songs "The Pharaoh Sails to Orion" and "Devil & the Deep Dark Ocean".


마지막 단계는 이 곡을 커버한 팀들이 있는지 살펴보는 단계이다.


SYMFOMAINA
심포매니아...나머지는 영어가 아니라서 읽을 수가 없다. 
전자 현악기를 다루는 사람들이 만든 라이브 연주곡이다. 듣기 좋은뎅.


SLEEPING SUN이라는 독일 NIGHTWISH 트리뷰트 밴드인 것 같다.
라이브 연주력이 상당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