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 MOTHER / PINK FLOYD - THE WALL 음악 (ALBUM)

6번곡이다. 
너무 오랫동안 핑크 플로이드를 잊고 있었다. 

정확히는 아니다.
그 사이에 음악은 열심히 듣고, 라이브도 찾아서 봤다.
하지만, 포스팅을 안했을 뿐. 

그리고, 이 곡은 내가 좋아하는 곡이다보니, 뭔가를 더 적어야된다는 생각에
그리고 적을 것이 많을 것이라는 생각에
계속 뒤로 미뤘던 것 같다. 

그게 큰 실수였다.



다른 어떤 곡보다 멜로디가 좋은 음악이고, 가사 또한 모든 것을 엄마에게 의지하는 마마보이 성향을 보이는
주인공의 모습을 나타낸 것이다.

어쩌면, 아버지를 일찍 잃고 난 뒤에 무조건 엄마와 모든 것을 해야하는 그런 입장을 나타낸 곡이 아닌가 싶다.


PINK FLOYD -  THE WALL 1980 라이브.

이상하게 ROGER WATERS 목소리가 이 노래에서는 굉장히 호소력이 강하게 느껴진다.
뭔가 소리를 지르고, 강함을 나타낼 때의 호소력은 정말 좋은데, 
이렇게 잔잔한 목소리로 부르는 것에서도 목소리가 참 부드럽다고 느껴지는 이유가...
노래가 좋아서 그런가보다 하고 생각한다.

이제 나의 느낌보다는, WIKI의 자료들을 살펴보기로 하자.

그 전에 COVER 곡 하나만 더 들어보자. 


ROGER WATERS & SINEAD O'CONNOR - MOTHER
시너드 오커너가 정말로 이 곡의 분위기를 더 잘 살렸다.

아...정말 이것이 끝이라 생각했는데...캬하...
이것도 마찬가지로 소개해야 될 것 같다.


PEARL JAM - MOTHER
목소리 참 멋지다. 중년이 되더라 더 중후해졌잖아. 후우....멋짐 폭발.

이제 WIKI 정보를 좀 살펴보자.

PLOT은 ... 아래와 같다.
The Wall tells the story of Pink, an embittered and alienated rock star. As told through the song "Mother", part of Pink's sense of alienation comes from being raised by an overprotective single mother, who lost her husband, Pink's father, in World War II. The song narrates a conversation by Pink (voiced by Waters) and his mother (voiced by Gilmour). The listener learns of the overprotectiveness of Pink's mother, who is helping Pink build his wall to try to protect him from the outside world, evidenced by the line "Of course Momma's gonna help build the wall," spoken by Pink's mother. She insists that Pink stay by her side even after he grows up, and cannot stand it when Pink eventually grows older and falls in love. 

위에 설명했듯이 2차 대전으로 아버지를 잃고 모든 것은 엄마와 상의를 하고, 엄마가 다 해주는 상황에서
엄마는 아들이 커도 계속 엄마 곁에 머물기를 원하고 있다.

COMPOSITION도 역시나 아래와 같다.
"Mother" is 5:32 in length. The majority of the song is in G Major, though the chorus is predominantly a plagal cadence in C Major. The song is notable for its varied use of time signatures, such as 5/8 and 9/8.[3] Pink Floyd drummer Nick Mason found these time-signature changes difficult to learn, and, with the band recording on a very tight schedule, ceded the drumming duties to session drummer Jeff Porcaro.[4] 

특이한 점은 5/8박자와 9/8박자에 대한 어려움으로 인해서 NICK MASON이 드럼을 안치고 JEFF PORCARO이 쳤다고 나오넹.
허허, 아무리 어려워도 그렇지, 프로 드러머가 이래서는 되나...
물론 JEFF PORCARO가 워낙에 특출난 사람인건 맞지만...

The song begins quietly with solo voice and a single acoustic guitar, and gradually expands its instrumentation to include, by song's end, reed organ, piano, drums, electric bass, and electric guitar. The song has a minimal introduction, consisting only of a sharp inhalation and rapid exhalation before the first verses are sung by Roger Waters. The verse starts with one measure of 5/8, while most of it 4/4, or "common time".[citation needed] It also features one measure of 6/8. 
The chorus, sung by David Gilmour, starts out on two measures of 4/4 before going into 6/8 (or "compound duple meter") for most of the chorus, in a narrative response to the first set of lyrics. There is also one measure of 9/8. Then a guitar solo follows over a chord progression in 4/4 time. Waters sings another verse, which is once more followed by Gilmour's chorus (with different lyrics). Finally, the song concludes with an arrangement stripped back down to one acoustic guitar and Waters's voice, and a ritardando in which Waters sings, "Mother, did it need to be so high?", a reference to the metaphorical wall constructed by the character Pink. The song ends on the subdominant, C Major, which may create an "unfinished" or "dissatisfying" feeling.[citation needed] 
Waters explained to Mojo magazine that the song is about "the idea that we can be controlled by our parents' views on things like sex. The single mother of boys, particularly, can make sex harder than it needs to be."[5] 

아무튼, 이 곡의 기타 솔로는 참 아름답다. 짧지만 굵고 아름답다.

이 사진 하나로 이 곡이 표현하는 모든 것이 표현이 된다.
정말 공감이 확 되는 그런 그림에 감탄할 수 밖에 없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