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ENGLAND-BRITHSH MUSEUM-MAUSOLEUM AT HALIKARNASSOS 2019.04.12

이 곳이다. 이 곳이 대영박물관이라 부르는 곳의 입구이다.
사람이 없었다. 평일이라서? 물론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내가 알고 있는 세계 3대 박물관의 위상과는 조금 달랐다.
루브르? 는 항상 붐빈다. 미치도록 붐빈다.
바티칸? 거기도 미치도록 붐비고 너무 넓어서 힘들다.

여기도 사실 사람이 붐비기는 하지만, 루브르, 바티칸에 비할 바는 아니라는 의미이다.

하지만, 대영박물관은 왜 이리도 사람이 없고 한가하단 말인가?

찾아보니, 박물관의 전시자료중에서 80%가 본국소유가 아니면, 무료라고 하는데,
내가 볼 때는 약탈한 문화재를 가지고 돈을 받으면 다른 나라로부터 욕을 디지게 먹을 거 같아서
무료로 한 거 같은데...

저 안으로 들어갔을 때의 설레임은 없었다.
박물관을 유독 좋아하는 나인데, 왜 설레임이 없었을까?
대기하는 줄 또는 많은 사람들이 있어야지 우와~ 뭔가 대단하다고 느껴서일까?

분명히, 다른 곳과는 다르게 물론 돌아다니느라고 힘은 들었는데

이곳은 아이들의 교육의 장이라고 느낄 만큼, 아이들이 편하게 보고 느낄 수 있다는 점.

관련 자료는 사실 박물관 홈페이지에 가면 많이 있다. ^^
GROUND FLOOR에 관한 지도이고...이번에 뭔가 좀 찾아보고 다닐껄...
너무 준비를 안하고 훅 들어간 듯 하다.

아래에 있는 동상이 있는 곳이 21번이다.
후후 힘들게 찾았구만.



사실 기억에 남는 건 물론 람세스 동상이다.
보는 순간 위압감이 엄청났는데...

이 동상이 이상하게 기억에 많이 남았고, 사진을 찍었기에...
어떤 건지 찾아보고 싶은 마음에 이 동상으로 올리기로 했다.

여기에 링크를 한번 남겨본다.

이 링크가 뭐냐믄, 저 동상에 대해서 검색한 대영박물관에 자료 링크이다.
검색도 잘 되고, 내용도 아주 잘되어있고, 자료로써 활용하기에 참 좋다.

링크를 따라가보면, 저런 정보가 나온다.

그리스의 할리카르나소스의 마우솔레움의 남자 동상이다.
어떤 남자인지에 대해서 명확히 나왔는지는 잘 모르겠다.

마우솔로스의 무덤에서 발굴된 남자 동상.
저 사람이 마우솔로스일까? 라는 의문은 있고 어딘가에 자료가 있었던 것 같은데...
잘 못찾겠다. -.-;

아무튼, 많이 찾는 사람이 없었고, 마우솔로스의 무덤을
난 사실, 박물관에 가서 처음 들었다.

그 전까지는 세계 불가사의에 대해서도 어느정도 관심은 있었는데,
이 무덤에 대해서는 전혀 들어본 기억이 없었다.

그래서, 이 참에 한번 찾아보기로 했기도 하다.
물론, 그 무덤에서 나온 엄청나게 큰 바닥 돌기둥도 보았는데...

박물관에 적혀있던 정보이다.
언제 또 사진은 찍었는지...후후후.

이런 것들을 하나 하나 찾아보는 재미는 역시 쏠쏠하다.

사실, 이거보다 더 유명한 바로 위에 있는 묘를 알아봐야되는데, 고작 거기에 있는 남자 동상 하나에
이런 충격을 받다니...
물론 저 동상 하나로 짐작했을 때, 실제로 저 묘는 정말 엄청나게 크다는 것을 누구보다 더 잘 알 수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