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 비밀의 방

아직까지는 책이 잘 읽힌다. 
물론, 마법사의 돌 이후에는 읽기 나쁘지 않았다. 

아이들이 영화 볼 때, 잠깐식 본 것이 있어서
책의 내용을 이해하기에 어렵지는 않았다.

장면에 대한 묘사나 특히, 집중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1-2페이지 정도 훅 지나가버리면
이해가 안될 때가 있기는 하지만...그래도 그럭저럭 나도 잘 읽어나가고 있는 편이다. 

현재는 아즈카반의 죄수 2권 읽고 있는데,
문뜩 드는 생각이...해리포터가 또 다시 "억울한 누명을 쓴 누군가의 원한을 풀어주겠군" 이라는 생각이 드네.

내가 너무 의심을 하면서 봐서 그런가..
이제는 뭔가 복선이 나온다거나 새로운 인물이 나오면 또 그런 생각이 들어서 
ㅋㅋㅋ

이렇게 책을 보거나 드라마, 영화를 보면 안되는데 말이지. 
큰일이다.

아무튼, 편하게 읽은 비밀의 방은 무척 재미있었고, 
아즈카반의 죄수에서는 생각보다 진도가 안나가고, 글의 양이 1편, 2편보다 더 많다는 느낌이 있다. 

아마도, 그 이후로 가면 갈수록
책의 권수가 더 많아지고 있으니까 말입니다. 

이번 편에는 도비가 새로 나왔는데, 하는 짓거리가 그닥 귀엽다는 느낌은 없다.
첫 인상이 별루여서 그런가 보다.

해리포터를 보면서 느낀 점 중에 하나는, 
나와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교수들이 그렇게 규칙을 위반하지 말라고 말하면서도
자주 교칙을 위반하고, 하지 말라는 짓을 하면서도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거보면
꼭, 규칙을 잘 지키면서 우등생처럼 사는 것이 정답은 아니라는 생각이 드는 건 왜 인지 모르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